Life/Buy2011.10.06 01:21


닌텐도의 최신예 포터블기기, 3DS, 속칭 삼다수.

역시 닌텐도 기계가 다 그렇듯, 나에게 하등의 관심을 끌지 못하다가 일본 여행온 김에 정식발매 되도 국가코드때문에 암것도 못할거 같고, Wii의 똥망 전례가 있으니.
국가 코드가 얼마나 볍진같은 정책인가 하면, 역수방지를 위함도 있지만 로컬라이징을 안해주면 정발기기는 할게 없다.
지금의 Wii를 봐도 알겠지만, 망했어요, 더럽게 할게 없다.

환율이 1550원 고공행진을 해도 결국 국전에서 사면 마진주고 하면 비슷할거 같아 면세로 걍 구매.

다만 닌텐도 게임기와 게임 패키지가 늘 그렇듯, 제값을 못하는 느낌이다. 가격에 거품이 많다는 느낌. 특히 카트리지...
이건 진짜 2만원이면 족할거 같은 퀄리티인데, 4000엔은 기본이라는게 난 믿어지지 않는다. UMD보다 비싸다고!?
아무튼 이게 25000엔이었다면 절대 안샀겠지. 닌텐도도 똥망의 조짐을 느꼈는지 15000엔으로 만엔 인하를 4개월만에 단행해 충격을 줬...지만 
뒤에 사는 사람입장에선 좋은 결단이었다.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패키지, 젤다를 사니 준 1000짜리 포인트
구하기 힘들던 섬란 카구라. 물론 지금은 꽤 있더라.
그리고 보호필름.

또 파엠빠로서 NDSL의 파엠이나 하려고 (...삼다수 사놓고 하는 소리가) 산 파엠 신 암흑룡과 빛의 검, 그리고 신 문장의 전설 빛과 그림자의 영웅.
오히려 이쪽 패키지가 더 해보고 싶은건 삼다수가 라인업이 지금은 워낙 개차반이란 소리겠지. 연말이 되야 내가 할만한 지제네, 파엠, 몬헌이 나올듯.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요도바시에서 샀다.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이건 증강현실 게임하라고 있는 카드인데, 평생 쓸일은 없겠지 -_-

SLT-A55V | 1/5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패키지는 정말 단촐하다, Wii때도 그랬지만 닌텐도는 패키징을 오밀조밀 단디 하는데엔 재주가 있다.
하지만 이 패키지는 그야말로 단촐하지 않은가.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이건 닌텐도가 개쌍욕을 먹어도 할말이 없는 셀렉트,홈,스타트버튼.
터치같지? 터치가 아니다. 그 옛날 리모콘 버튼, 손톱으로 누르면 찢어지고 벗겨지는 그 버튼이다.
닌텐도가 무슨 생각일까?? 이런 부품을 쓰고 25000을 받았었다니...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핑크를 기다리려다가, 귀국보다 후에 나와서 걍 구매.

SLT-A55V | 1/6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SD카드 2기가가 기본으로 들어있다. 또시발 메모리네... 나중에 한 8기가짜리 사서 꽂아주면 될듯.

SLT-A55V | 1/50sec | F/2.8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우측 위는 3D액정 감도 조절버튼, 아래엔 닌텐도 고유의 4버튼 배열. (여기서 고유라 함은 X,Y,A,B의 라벨링을 말한다)


슬슬 파엠이나 켜볼까. 

섬란은 솔직히 구매에 오기가 생겨서 산거고, 젤다는 안좋아하지만 시간의 오카리나가 그래 명작이라길래 함 사봤고, 오히려 파엠이(...)

난 솔직히 닌까에 가깝지만, 매 닌텐도 기기는 사는걸 보면 호갱이 맞나보다. 다만 PSP보다는 플레이 시간이 1/100도 안된다는게 문제. 
Posted by LamiaW17